보스턴 항구에서 탄생한 폴카독 베이커리 이야기


폴카독베이커리는 저희 강아지 펄(Pearl)을 위한 선물입니다. 

유기견 출신인 펄은 푸에르토리코 샌 후안 외곽에서 발견되었을 때 눈이 하나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누군가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멈춰 설 때마다 마치 춤을 추는 듯 고개를 돌리는 습관이 있습니다.


펄은 누군가를 만날 때마다 폴카 춤과 흡사한 춤을 춥니다. 그래서 우리는 펄을 ‘폴카독’이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시간이 흐르면서 펄은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힘든 과거를 가진 펄은 다른 친구들보다 더 많은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했고, 우리는 펄이 더욱 행복하길 바라며 간식을 직접 구워 주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가장 좋은 재료와 사랑을 담은 다양한 베이킹 레시피로 펄을 위한 간식을 만든 것이 폴카독베이커리의 시작이었습니다. 

우리는 아직도 가장 좋은 재료만을 사용하고, 모든 간식을 손으로 직접 만듭니다. 


이제 여러분도 소중한 친구에게 최고의 선물을 선사하세요.


POLKADOG BAKERY 브랜드 전체보기